kwbl 한국휠체어농구연맹
핫포커스
한국휠체어농구연맹의 다양하고 새로운 이슈들을 전해드립니다.

휠체어농구, 내년부터 6개구단 체제...광역시 의지 가져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9-09-19 조회 : 53회

본문

 
올해로 5년째를 맞는 한국휠체어농구연맹(KWBL)의 휠체어농구리그가 내년 시즌부터는 6구단 체제로 확장된다. 

올해는 5구단 체제로 열린다. 오는 21일 고양홀트와 대구광역시청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3달간의 일정에 돌입한다. 참가구단은 서울특별시청, 대구광역시청, 고양홀트, 제주특별자치도, 수원무궁화전자 등 총 5개팀이 자웅을 겨룬다.

내년엔 춘천시청 휠체어농구 실업팀이 창단하며 6개구단이 힘차게 코트를 누비게 될 예정이다. 올해 4월 취임한 최욱철 KWBL 총재가 두 팔을 걷고 나선 결과다. 춘천시도 의지를 보였다. 

최 총재는 취임 후 연맹의 최우선 과제가 무엇인지 확인했고, 리그를 제대로 운영하기 위해선 최소 6개구단이 필요하다는 상황을 인식했다. 그리고 춘천시의 도움을 받아 내년부터 6구단 체제로 더욱 활성화된 리그를 운영하게 됐다. 

최 총재는 3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지난 2014년 인천세계휠체어농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고문을 맡으며 KWBL과 인연을 맺었다. 이후 연맹 이사로 꾸준히 활동했고 올해 제3대 총재로 취임했다.

향후 최 총재는 6개 구단에서 더 나아가 8개 구단까지 희망하고 있다. 부산 등 광역시가 참여하길 바란다. 최 총재는 “구단을 운영하는데 한 해 6억원 정도 들어간다. 광역시에서 의지만 있다면 더 활성화 될 수 있다”라고 바람을 표시했다.

이어 “휠체어농구를 보며 용기를 얻는 장애인이 많다. 재활에도 도움이 된다. 장애인종목 중 휠체어농구는 상징적이다. 더 활성화 되길 바라고 장애와 비장애의 편견을 없애는데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