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bl 한국휠체어농구연맹
핫포커스
한국휠체어농구연맹의 다양하고 새로운 이슈들을 전해드립니다.

MVP 오동석 "고 한사현 감독에게 영광 바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2-29 조회 : 2,529회

본문

[스포츠서울 배우근기자 ] "꼭 이 자리 서고 싶다고 말씀하셨는데..."

 

2020 KWBL 한국휠체어농구리그 최우수선수 (MVP) 에 선정된 오동석 ( 서울시청 ) 이 고 한사현 감독에게 MVP 의 영광을 돌렸다.

 

오동석은 "()승현이 형을 통해 ( 한사현 감독님이 내년에도 꼭 이 자리에 서고 싶다는 말씀을 들었다.

선수 모두 합심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거 같다우승으로 마무리해 돌아가신 보스에게 트로피를 바칠 수 있어 의미 있고 뜻깊다" 라고 했다.

 

서울시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챔피언에 오르며 2 연패를 달성했다.

한사현 감독은 대표팀 사령탑으로 20 년 만의 패럴림픽 본선 진출을 일궈냈다.

그리고 지난해 서울시청 감독으로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지만지난 9 월 간암 투병중 세상을 떠났다.

 

오동석은 정상 수성에 성공한 뒤 " 감독님은 내 성격을 가장 잘 하는 분이다.

내가 굳이 말하지 않아도 어떤 마음인지 잘 아실거다"라며 말로 다하지 못한 애틋함을 표시했다.

 

함께 구슬땀을 흘린 동료를 향해선 " 내가 코트에서 다혈질이다.

짜증도 많이 내고 화도 냈다 그런데도 잘 받아주고 이해해줘서 미안하고 고맙다"라고 했다.

 

오동석은 휠체어 농구의 매력도 언급했다.

"코트의 규격거리골대 높이도 모두 같다 휠체어 농구 특유의 스릴과 박진감이 있다.

한번 보면 재미를 느낄 것" 이라고 강조했다.